12시 30분. 우리 점심시간이다.
갑자기 두 대표가 밥 먹으러 나가자며 오후에 급한일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차타고 나가서 먹자고 했다.
모두가 어안이 벙벙한채로 차를 나누어 차고 어디론가 고고싱 했다.
차는 점점 도심을 벗어나 청평댐을 지나 양평가는 어디론가를 향하고 있었다.
어딘지로 모르는 '시골밥상'에 들어가 오후 일과에 대한 부담감을 뒤로하고 정신없이 먹어 제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밥상

레스토랑 담당인 나는 반찬 하나하나의 맛을 보며 이러쿵저러쿵 생각을 했다.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고 송 대표님이 역시 레스토랑 홍보담당 답다며 놀렸다. 난 그저 오늘의 깜짝 점심 나들이를 기록하기 위함인데 살짝 오바 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와 열을 맞춘 반찬

찌짐을 먼저 사~악~ 찢어 먹어 주시고 그 뒤로 이 반찬과 찌개가 줄을 이어 나오더니 이어 밥이 나왔다.
고민없이 먹고 싶은 반찬을 집어 넣어 고추장과 참기름과 함께 비벼 먹기만 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없는게 흠인 카페 봉주르

배불리 먹어 주시곤 입가심 하자며 카페 봉주르를 들려주셨다. 연애하면서 한번도 안와 봤냐고 의아하게 사장님이 물으셨다. 다들 봉주르에 대한 사연들을 가지고 있나보다. 주중인데도 사람들이 꽤 많이 찾아왔다. 참 여유롭다 사람들. 봉주르는 전경도 좋고 운치도 있고 다 좋았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커피며 팥빙수며 맛이 그닥 없었다. 다들 입맛만 버렸다고 쯥즐해 한다. 나야 뭐 3살때 부터 맛을 잃었기 때문에 그냥 묵묵히 냠냠. ㅋ



운치는 꽤나 좋아 연인들이 와서 사진을 연신 찍어댔다. DSRL이 보급되어 누구나 찍새며 모델이다.
찍으며 웃으며 서로 '조쿠나~'를 외쳐댄다. 부럽기도 하다. 근데 맛이 없어서 다시 찾는 일은 없을 것 같다.

그냥 저냥 드라이브 코스 정도 되겠군.
회사로의 귀환은 쉽지 않았다. 돌아가는 길에 갑자기 집중호우로 소나기가 들이부어 운전을 할 수 없었다. 결국 길가에 잠까 차를 대고 비가 그치길 기다리는 수 밖에 달리 방법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에 오면 꽤나 운치있어 보일 모닷불 자리


Posted by MR.SAM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samavenue.com/trackback/24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갑작스런 지인의 초대로 후터스 2호점 강남점 오픈을 축하는 VIP 초대파티에 참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터스 강남점 후터스걸

후터스가 패밀리레스토랑 임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나이지만 이번 행사는 정말 배울 것이 많았다.

후터스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후터스걸을 중심으로 섹시한 후터스걸의 화려한 댄스와 단체 율동을 선보이고, 캐주얼 레스토랑의 가벼우면서도 맛있는 음식과 음료를 무료로 제공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터스 매니저

특히 외국인 매니저와 초대손님이 매장에 가득하여 마치 외국에 있는 후터스 매장에 있는 것처럼 착각할정도로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강남점 스텝과 매지저 소개 및 명함을 뽑아 상품을 주는 행사도 약간의 재미를 더했다. 무거워 보이는 렌즈를 단 DSLR 카메라는 물론 6mm카메라를 들고 촬영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었으며 각자의 핸드폰도 쉴 수 없이 후터스걸을 연신 찍어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터스걸 단체댄스

후터스걸의 댄스는 무대 위에서만이 아니라 밖에서 테이블 옆에서 후터스걸이 서있는 모든 위치에서 이루어졌다. 외국인 중에는 자리에서 일어나 후터스걸과 가볍게 춤을 추는 모습도 보였다.

원조인 미국에서는 후터스걸이 스타등용문이 될 정도로 스타지망생에게 있어 인기가 있다. 현재 우리나라도 이런 시스템이 부족하지만 후터스걸 모바일 화보, 야구장 응원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섹스 아이콘을 100배 활용하여 레스토랑 운영에 도움을 준다는 것이 굿 아이디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터스걸과 로버트

우연히 테이블에 함석하게 되어 알게된 로버트. 직업도 역시 영어학원 강사이다. 짧은 영어로 나누며 매우 도움이 되는 말을 듣게 되었다. "후터스를 일주일에 몇번을 찾는지 모른다. 후터스에서는 한국 레스토랑에서 느낄 수 없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후터스걸의 넘치는 에너지를 통해 지친 나의 몸과 마음이 충전되는 것 같다." 현재 외식생활이 확대되면서 서비스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많은 업체들이 이를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 맛있는 음식을 판매하는 것이 다가 아니다. 이제는 고품격의 서비스를 같이

팔아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P 초대손님

아무리 음식을 맛있게 먹는다고 하더라도 서비스가 형편없으면 맛이 그대로 전해질리 만무하다.
맛있는 음식과 후터스걸을 통해 눈이 즐거운 재미와 응큼한 속내에 상상의 날개를 달아주는 판타지를 주는 등 맛있는 음식 외 고객에게 무형의 무언가를 주는 후터스는 분명 매력적인 레스토랑이다. 2002년 스위스 인터라켄에서 처음 접한 후터스를 국내 런칭하겠다는 생각을 나도 했었으니까. 후터스의 장점을 설정하고 완벽하게 활용하는 점은 배워야 하겠다.
Posted by MR.SAM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samavenue.com/trackback/23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Posted by MR.SAM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samavenue.com/trackback/79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PREV : [1] :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77] : NEXT ▶

BLOG main image
Public Relations + Entertainment by MR.SAM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1)
Ave! (29)
Firm Ave (42)
Blog Story β (29)
Work Ave (50)
Cast Ave (11)
Place Ave (39)
Kitchen Ave (16)
Toy Ave (14)

공지사항